코리아 재팬타임즈 [인터뷰] 박정람 한솔에이 대표 “경매 투자는 인간 욕망의 전쟁터다” > 전문가칼럼

본문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전문가칼럼
  • 메인페이지부동산소식전문가칼럼

코리아 재팬타임즈 [인터뷰] 박정람 한솔에이 대표 “경매 투자는 인간 욕망의 전쟁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솔블루옥션 작성일15-03-21 13:57 조회6,044회 댓글0건

본문

0e19ea4076aee977db5e2ca801961c35_1422939 

경매투자란 과연 무엇일까.

박정람 한솔에이 대표는 경매투자를 인간 욕망의 전쟁터라는 비유를 자주 한다. 내가 낙찰 받고자 하는 물건을 두고 다른 사람들과 고도의 눈치 싸움, 낙찰가 설정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치열한 전쟁이 법원 경매에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단돈 10원 차이로 승자와 패자가 생겨나는 경매 전쟁에서 승자의 환호, 패자의 아쉬움을 많이 보고 듣고 현장에서 체험을 해본 결과 경매 투자도 수익성을 보고자하는 사람들은 남녀노소, 직업에 상관없이 인간 본연의 욕망에 충만한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는 게 박 대표의 얘기다.

인간에 본능 중 부에 대한 욕망을 채워 줄 수 있는 투자 상품 중에 경매 시장에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투자자들에게 경매 투자의 빛과 그림자에 대한 개념을 알려드리고 싶어요.”

박 대표는 경매를 받기 전에 가장 필요한 것은 낙찰 받은 후에 어떠한 목적과 어떻게 활용 할 것인가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우스 푸어라는 신조어가 생긴 것처럼 무조건 낙찰 받는 것이 전부는 절대 아니다. 낙찰 받은 후 어떠한 방법으로 수익성을 창출 할 것인지를 철저한 계획을 잡아 운영해야 한다. 경매 투자는 도박이나 로또가 절대 아니다. ‘노후 된 건물이나 단독주택을 잡아 리모델링해 임대 수익을 올릴 것인가.’, ‘재건축을 하여 원룸이나 다세대주택으로 전환시킬 것인가’, ‘토지를 낙찰 받아 창고임대업이나 펜션 부지나 전원주택 부지로 활용할 것인가등 여러 가지를 생각해야 한다.

사전에 계획과 준비가 된 상황에 경매에 임하여야 안정성과 투자 수익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으므로 일단 낙찰 받고 보자는 생각으로 경매투자를 하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옛말에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말이 있듯이 누가 하니깐 나도 한다는 생각은 절대 금물이다. 경매투자 전에 전문가에 조언을 받는 것이 반드시 중요하다.

의사도 자기 몸 관리는 전문의에게 맡기듯이 섣부른 판단으로 소중한 재산과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를 당하지 않으려면 자기 자신을 너무 과신하거나 주변 지인들의 말에 흔들려서 좋은 타이밍을 놓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경매투자를 너무 쉽게 생각하거나 반대로 어렵게 생각하면 안 된다. 천 리 길도 한걸음부터 시작하다는 마음자세로 임하여야 경매투자도 성공 할 수 있다.

인디언 속담에 빨리 갈려면 혼자가고 멀리 갈려면 같이 간다는 말이 있듯이 초보투자자들은 경매 투자에 동행자들이 있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한편 박정람 대표는 2002() 유명 INVESTMENT 실장(제주도 국제자유도시 개발권역 분양사업 시행, 서산, 대산 산업단지 및 배후신도시 개발권역 분양사업 시행)을 거쳐 2004년에는 () 세명에서 상무로 재직(경춘선 복선 전철 춘천시 김유정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 경춘선 복선 전철 가평, 상천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 경춘선 복선 전철 청평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했다.

그는 이어 2007() 미래프라임에서 전무(경춘선 복선전철 마석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 경춘선 복선전철 경강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 서울-춘천간 고속도로 청평IC(설악IC)개발권역 분양사업 시행)를 거쳤고 2009() 미래PLUS 회사설립 대표(서울-춘천간 고속도로 강촌IC개발권역 분양사업 시행, 경춘선 복선전철 강촌역 역세권 분양사업 시행)를 맡았다.

2012() 한솔에이를 설립(부동산경매 전문회사)한 박 대표는 2013() 한솔에이 선릉지사를 설립(부동산경매 전문회사)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기사원문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